봉구아재 사랑방

전북 고창. 국창 만정 김소희 유품전

작성일 작성자 봉구아재

 

국창 만정 김소희 유품전은 고창판소리박물관 내에 전시하고 있다.

 

 

 

김소희 명창 갤러리 코너.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1964년)

 

김소희(金素姬, 1917년 12월 1일 ~ 1995년 4월 17일)는 대한민국의 판소리 명창이다.
본명은 순옥(順玉)이고 호는 만정(晩汀)이며 전라북도 고창(高敞) 출신이다.


조선성악연구회·화랑창극단 등에서 판소리와 창극배우로 활약하였으며, 1964년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춘향가 예능보유자로 지정되었다.

 

김소희는 전라북도 고창에서 태어나. 고등보통학교 재학 당시에 당대의 여성 명창 이화중선(李花中仙)의 추월만정(秋月滿庭)을 듣고 감명을 받아 소리꾼이 되기로 결심하였다.

 

명창 송만갑·정정렬·박동실 문하에서 소리를 공부했다. 창법은 가성을 쓰지 않고 상·중·하청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점이 특징이다.

한성준에게 살풀이를 배웠고, 1934년에는 정정렬 문하에서 판소리 공부를 계속했으며, 김종기에게 가야금과 거문고를 배워 소리, 춤, 기악을 두루 익혔다.

 

1936년에는 최초로 정정렬, 임방울과 함께 나누어 부른 춘향가를 녹음했고, 판소리 다섯 마당도 모두 녹음했다.

 

1939년부터 화랑창극단에 참여했고, 조선성악연구회에 가입했으며, 박귀희와 함께 여성국악동호회를 조직했다.

 

1962년에 유럽, 1964년에 미국을 순회 공연을 하면서 고운 음색과 명확한 창법으로 찬탄을 받는 등 우리 전통 예술을 보급하는데 이바지했으며, 1964년에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춘향가》의 예능보유자로 인정받았다.

 

국립국극단 단원, 판소리 보존연구회 상임이사를 지냈다.

 

 


- 위키백과 -

 

 

생전에 수상한 훈장과 상장.

 

 

 

김소희 판소리의 특징.

 

 

 

평소 즐겨입던 한복과 노리개.

 

 

 

제자들에게 판소리 공부를 시키던 현장을 재현해 두었다.

 

 

 

각종 서예의 주련과 액자.

 

 

 

김소희의 스승들.

 

송만갑, 정정렬, 박동실, 정응민.

 

 

 

김소희 소리의 계보.

 

 

 

판소리 디스크와 시디.

 

 

 

 

 

 

김소희의 제자들.

 

 

 

만정 김소희 20주기 특별전.

 

특별전은 2층에서 펼쳐지고 있다.

 

 

 

김소희의 제자들.

 

안숙선, 신영희, 이명희 명창.

 

 

 

김소희의 제자들.

 

오정해, 유수정, 이영태, 김미숙 명창.

 

 

 

명창 김소희와 제자들.

 

 

 

생전의 김소희.

 

 

2019.03.01.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