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효 고택(申在孝 古宅)

 

중요민속문화재 제39호 (지정일: 1979. 01. 25)

 

 

전북 고창군 고창읍 읍내리 453번지 (동리로 100)

 

 

신재효 고택 안내문.

 

 

 

판소리 명창이며 이론가이면서 판소리를 집대성한 동리(桐里) 신재효(申在孝: 1812∼1884)가 살던 집이다.

 

철종 1년(1850)에 지은 것으로 짐작하며 광무 3년(1899) 그의 아들이 고쳐지었다고 한다.
이 집은 소담한 초가집 사랑채로 보고 있는데 중요 민속자료 지정 전까지 고창 경찰서의 부속 건물로 쓰였다.

 

지금 건물은 많이 개조되고 변형된 것을 국가에서 관리하면서 옛 모습을 되찾고자 다시 수리한 것이다.

 

앞면 6칸·옆면 2칸 규모에 '一'자형 평면을 갖추고 있으며 지붕은 초가지붕이다. 구성은 앞에서 볼 때 왼쪽부터 부엌 1칸, 방 2칸, 대청 1칸, 2칸을 합하여 통 1칸으로 만든 방으로 이루어져 있다. 부엌을 뺀 나머지 앞면 5칸은 반칸 툇마루를 두었다.

 

부엌과 방 사이에 쌍여닫이 출입문을 만든 점과 대청 양쪽 방으로 연결하는 문을 달지 않은 점이 특이한 구조로 눈길을 끈다. 현대 판소리의 고향이라고 할 수 있는 명인(名人) 신재효의 옛 집으로서 가치 있는 자료가 되고 있다.

 

현재는 사랑채만 남아 있으며 건물 남쪽에는 마당이 있고, 남동쪽에 우물이 있으며 그 옆에 동리가비(桐里歌碑)가 서있습니다.

 


- 우리 지역 문화재 -

 

 

 

민속자료 제39호 신재효 고택 표석비.

 

 

현재 남아있는 초가지붕 사랑채.

 

 

정면 6칸, 측면 2칸 규모에 'ㅡ'형 평면 사랑채.

 

 

사립문쪽에서 본 고택.

 

 

판소리공부하는 모습.

 

 

한국의 세익스피어 동리 신재효.

 

 

부엌.

 

 

뒤안에서 본 마당과 우물.

 

 

동리가비.

 

 

동리국악당 전경.

 

 

동리국악당 현판.

 

 

동리 신재효 초상.

 

 

2019.03.01.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