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가정(醉歌亭)

 

광주광역시 문화재자료 제30호(2014.01.09)
 

 

*취가정은 충장공 김덕령 장군의 혼을 위로하고 충정을 기리려고 후손들이 세운 정자이다.

 

 

다녀온 날: 2019년 7월 28일.

 

 

광주광역시 북구 환벽당길 42-2 (충효동 397-3)

 

 

 

취가정 안내문.

 

 

취가정(醉歌亭)은 임진왜란 때 조선 의병의 총지휘관이었던 충장공 김덕령 장군(忠將公 金德齡 將軍)의 혼(魂)을 위로하고 충정을 기리려고 후손들이 세웠다.

 

정자의 이름인 '취가정(醉歌亭)'은 정철의 제자였던 석주 권필(1569~1612)의 꿈에서 비롯되었다.

 

김덕령은 1596년 이몽학의 난에 연루되어 억울하게 옥사를 당한 것을 호소하며 한 맺힌 노래(취시가)를 들려주었고 권필은 이에 화답하는 시를 지어 그를 위로했다고 한다. 그래서 정자 이름도 노래에 취한다는 뜻의 취가정이 되었다고 한다.

 

1890년에 처음으로 세웠으나 한국전쟁으로 불에 타 없어져 1955년 다시 세웠다.

 

정면 3칸. 측면 2칸에 기와를 얹은 팔작지붕 형태로 거실 한 칸과 마루로 이루어져 있다.


정자 안에는 설주 송윤회가 '취가정(醉歌亭)'이라고 쓴 현판과 송근수의 취가정기, 김만식, 최수화 등의 시(詩)가 걸려있다.

 

 

- 우리 지역 문화재 -

 

 

 

 

 

취가정 현판과 주련.

 

 

설주 송윤회가 쓴 취가정(醉歌亭) 현판.

 

 

김덕령 장군의 취시가(醉詩歌)

 

 

김덕령 장군의 취시가(醉詩歌)

 

 

김덕령 장군이 군중에서 지은 제서봉사(題瑞峯寺)

 

 

취가정 상량문(醉歌亭 上樑)

 

 

송근수의 취가정기(醉歌亭記)

 

 

 

 

취가정 대청과 방.

 

 

취가정 뒷편.

 

 

충장공 김덕령 장군 취시가비.

忠將公 金德齡 將軍 醉詩歌碑.

 

 

길가에서 취가정으로 오르는 돌계단 길.

 

 

 

2019.07.28.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