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환벽당(環碧堂)

 

명승 제107호 (2013.11.06. 지정)

 

 

환벽당(環璧堂)은 김윤제(金允悌: 1501-1572)가 나주목사를 그만두고 후학을 가르치며 여생을 보낸 정자로써 김덕령의 조부 김윤효(金允孝)의 동생이다. 김덕령 장군이 어릴 때 김윤제에게 글을 배우던 곳이며, 송강 정철도 이곳에서 공부했다.

 

 

다녀온 날: 2019년 7월 28일.

 

 

광주광역시 북구 충효동 387 (환벽당길 10)

 

 

 

우암 송시열 선생이 썼다는 환벽당(環碧堂) 현판.

 

 

환벽당(環璧堂)은 사촌 김윤제(沙村 金允悌, 1501~1572)가 노년에 자연을 벗삼아 후학양성을 목적으로 건립한 남도지방의 전형적인 유실형(有室形)정자로 가까이에는 무등산 원효계곡의 계류가 흐르며 계곡아래 증암천(甑巖川) 주변에는 배롱나무가 아름다운 장관을 이뤄 자미탄(紫薇灘)이라 불렀으며, 특히 이곳은 무등산을 비롯한 원효계곡의 줄기를 따라 자연 풍광이 수려한 지역으로 예로부터 시인묵객들이 자주 드나드는 명승지였다.

 

환벽당 북쪽으로 200미터 떨어진 곳에는 사촌 김윤제가 살았던 충효마을과 증암천 너머에는 송강 정철이 살았던 지실마을이 있으며 환벽당 아래에는 송강과 사촌이 처음 만난 곳이라는 전설이 깃든 조대(釣臺)와 용소(龍沼), 쌍송(雙松)이 있어 역사적 가치가 뛰어난 곳이다. 면앙정 송순은 서하당 김성원이 식영정을 건립하고 3년이 지난 뒤 1563년 식영정의 시(詩)를 차운하며 ‘식영정과 환벽당’은 형제의 정자라고 하면서, 소쇄원과 식영정, 환벽당을 가리켜 한 동(증암천)안에 세 명승 즉, 일동지삼승(一洞之三勝)이라 말한다.

 

환벽당은 환벽(環璧)이란 뜻 그대로 푸르름이 고리를 두르듯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이루고, 시가문학과 관련된 국문학사적인 인문학적 가치가 매우 큰 곳이며, 별서원림으로서 가치가 우수한 호남의 대표적인 누정문화를 보여주는 곳이다.

 

 

- 웹사이트 -

 

 

환벽당.

 

 

조자이(趙子以)가 쓴 시문현판.

 

 

천 임억령(石川  林億齡)이 쓴 환벽당(環碧堂) 시문현판.

 

후손 김태병이 필사한 것.

 

 

환벽당은 방 두 칸에 마루로 이루어져 있다.

 

 

환벽당 뒷편.

 

 

환벽당 앞을 푸르게 만든 잔디와 고목.

 

 

환벽당 앞 언덕 아래 조그만 수련 연못이 있다.

 

 

환벽당 안내문과 명승 제107호 광주 환벽당 일원 표지석.

 

 

환벽당 안내문.

 

 

환벽당 바로 옆에 관리사가 있다.

 

 

도로에서 환벽당으로 올라가는 돌계단과 출입문.

 

 

길가에 세워진 광주 환벽당 일원 안내문.

 

 

 

2019.07.28.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