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고성풀꾼 입니다~^^


붉은 목도리를 두른듯 담쟁이

마지막 잎세라고 부르고 싶네요..


얼마남지 않은 낙엽마저 뒹굴어

의자위에 가지런히 놓여있고

공원길 한바퀴 돌며 산 기슭 오르는 길에

노박 덩쿨이 탁 트지며 빨강 입술을 내민다~ㅎ


친구가 되여준 배풍등~

이맘때면 야네들 보러 어김없이 공원을 찻곤 합니다..

빗물 머금은 배풍등 영롱한 자태 참 이쁘지요~!!

어~라 개망초도 보입니다..


누가먼저 와서 돌탑을 쌓았을까~?

옛날 겨우네 간식으로 먹던 꿰암도

가는길에 한입주어 먹어보니 그맛이 납니다~ㅎ ㅎ

하루가 저물고 있네요..


고운님~감기조심 하시고 맛나는 저녁시간 되세요~^^

















배풍들~(설화홍)






옛날에는 간식으로 이만한게 없었지요~꿰암









11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