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모두를 밟아보는 날

[미드] 심슨 가족 THE SIMPSONS 시즌 20~27

작성일 작성자 비사성

 

 

대학시절 즐겨봤던 심슨가족,

어느 순간 시즌 1 부터 정주행하려 했으나 도저히 못봐주겠는 퀄러티에 시즌 3에서 접었더랬다.

근데 보니까 지금 시즌 27 까지 가고 있으니 이게 재미가 없었다면 중단이 되어도 벌써 되었을 것 아닌가.

분명 내가 캐치못한 부분이 있을거란 생각에 시즌 20 부터 다시 진행.

 

역시 명불이 허전이라, 끊임없이 쏟아지는 고급 패러디에 일단 웃기기도 하고.

다시 보길 잘했단 생각이 들었다.

시즌 26 쯤 되어서부터는 드디어 소재의 고갈이 시작되었는지 다소 억지스런 부분도 있긴 했지만

(그래서인지 시즌 27 전엔 호머와 마지가 이혼한다는 소문도 있었다)

 

대학시절 봤을 땐 (시즌 16~18 정도 되었을 듯) 자유스런 바트가 멋졌고

대리, 과장 시절 볼 땐 (시즌 1~3) 책임감 없는 호머를 개쓰레기라 욕했는데

지금 40 이 넘고 아들이 있는 상태로 (시즌 20~27) 보니까 호머의 편에서 생각하게 되는게 많다.

똑같은 드라마를 세월이 흐름에 따라 달리 받아들이게 되는 것이 신기하기도 하고 시간이 많이 흘렀구나 싶다.

 

호머랑 마지랑 하마터면 결혼 못할 뻔 했던 일이 있었던 것은 이제 시청자만 알고 있다.

뭐 결혼전이니까...

 

극중 유이한 정상 캐릭터 리사와 마지

 

바트도 아빠가 된 후 아이들에게 그닥 예쁨을 받진 못하는 듯

 

저 트리하우스는 아직도 있네

 

이젠 할아버지가 된 호머가 성숙된 아빠의 모습을 보인다.

아빠는 단지 너희들과 놀아줄 방법을 모를 뿐

 

이건 수시로 등장하는 심슨가족만의 트레이드 마크

 

분쟁이 없어지는 대신 눈깔이 빠지는 부작용의 알약, 과연!?

 

이젠 아즈텍까지 간다

 

가끔 실사 출연을 하기도

 

 심슨 특유의 패러디는 계속된다

 

 * 본 리뷰에 사용된 모든 스틸 및 사진은 참고자료를 위한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관련된 권리는 제작사에게 있습니다.

   또한 본 글은 상업적으로 이용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