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모두를 밟아보는 날

[경기 여주 여행] 세종대왕릉 / 세종대왕 역사문화관

작성일 작성자 비사성

이번엔 이순신 장군과 더불어 조선의 가장 위대한 두 인물이었던 세종대왕릉

근데 복원공사 중이란다. 다행히 관람하는데는 지장 없음


주차장서 왕복 90 분 정도 걸리니 시간 여유를 가지고 가야 함



이 분이 안계셨다면 우리는 지금 컴퓨터 자판에 발음기호를 입력해서 쓰고자 하는 한자를 커서로 이동하여

겨우 한 글자 타이핑 하고 앉아 있어야 했다.

위대한 분이셨던 만큼, 멋진 공사 결과를 기대하겠다.


저긴가?


아니네, 좀 더 가야한다.


예산 꽤나 투입하고 있는 듯.

예산은 아낌없이 풍족하게 쓰되 허투로 쓰이는 것은 한 푼도 없었으면 한다. 


도착.

공사중인 지역에 들어가면 안되지만 릉에서 참배 한 번 올리는덴 아무 문제 없다.



대왕님을 잘 지켜주고 계실 것 같은 무인상


여기에 전 세계 역사를 통틀어 가장 위대했던 언어학자가 잠들어 계신다.

사실 한자란 거는 일일히 의미를 외워야 되는 말도 안되는 문자이고, 나머지는 알파벳이나 산크리스트어와 같이 문자의 나열일 뿐

한글처럼 조립하는 문자는 단 하나 뿐이고, 특히 문자의 창제자가 밝혀져 있는 문자도 한글 뿐이다.

인류가 누릴 자격이 있을까 생각되는 문자학적 사치.



공사가 완공되면 다시 한 번 들르리라.


호젓한 느낌의 돌아가는 길


정갈한 한옥 한 채 구경하고






여기도 월요일은 휴관

월요일은 여행 다니지 말자.


이번엔 붙어 있는 세종대왕 역사문화관




세종대왕의 초상화가 남아 있지 않은 것은 좀 안타까운 일이다.


전시물이 그렇게 알차보이지는 않음


아, 세종대왕은 문화예술에도 많은 공헌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방에, 과학기술에, 한글창제에 그야말로 팔방미인

이런 압도적인 능력을 지닐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엄청났던 독서량으로 필자는 생각한다.

책 많이 읽자.



대마도는 이 때 부터 실효지배에 두었다면 좋았을 것을



왕조가 500 년이다보니 서울과 주변에 여러 릉들이 산재

내가 서울서 회사 다닐 때는 내 책상에서 바로 선정릉이 보이기도 했다.


전시물이 좀 빈약하다보니 하멜이랑 막 가져다 엮는다.


이렇게 국제 정세에 어두웠으니 조선 후기 몰락은 막을 수가 없었던 것


한편 TGV 를 계약하면서 외규장각 전체를 반환 받는 것으로 열려졌으나 협상문구에 넣지 않았는지 질질 끌다가 지금도 임대 연장일 뿐이다.

노태우-김영삼-김대중으로 이어지던 시절, 우리의 국제 협상력은 정말 처참한 수준이었음을 보여준다.

하버드 대학의 로스쿨에서 역대 최악의 협상 사례로 가르치는 것이 대우자동차의 GM 매각이다. 


좌우지간 닥치고 한글 만세 세종대왕 만세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