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련이 힘겨워 절망의 나락끝으로 다다를때
오늘이 끝이 아니라 내일이 있다는걸 알았으면 좋겠어요.

오늘을 참으로 잘 인내하여 내일을 맞는다면
어제보단 오늘이 내일보단 그 다음날이
놀랄 정도로 가벼워짐을 느끼면 좋겠어요.

사람에겐 감당하지 못할 고통을 주시지 않는것처럼
오늘이 힘들더라도 내일은 덜 힘들거란 믿음으로
우리 웃고 살아요.

그렇게 하루 하루 지나면 인내하는 요령도 생기고
여유있는 자신감도 생겨 힘차게 살아가면 좋겠어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