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법 많이 더워졌습니다.

내일이 초복인데 몸보신하시고

여름더위 잘 이겨내세요~^^*




지하철에 가방을 든 한 아저씨가 승차하더니 승객들에게 말했습니다.

 "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제가 이렇게 여러분 앞에 나선 이유는 좋은 물건 하나
 소개해 드리기 위해섭니다.
잘 보시면 플라스틱 머리에 솔이 달려 있습니다.
이게 무엇일까요?"


지하철 승객들이 아저씨를 쳐다보자 다시 말을 했습니다.
 "네~ 맞습니다. 이것은 우리가 매일 쓰는 칫솔입니다.
그렇다면 이것을 왜 가지고 나왔을까요?
맞습니다. 팔려고 나왔습니다.


그럼 이 칫솔은 얼마일까요? 천원입니다.
그리고 뒷면을 돌려 보시면 영어가 쓰여 있습니다.
메이드 인 코리아!"

아저씨는 칫솔을 사람들에게 하나씩 나누어 주었습니다.
칫솔을 다 나눠준 아저씨가 말을 이어갔습니다.


 "자, 여러분, 여기서 제가 몇 개나 팔 수 있을까요?
여러분도 궁금하시죠? 저도 궁금합니다."


잠시 후 결과가 나왔습니다.

 "칫솔 네 개 팔았으니 당연히 4천 원 벌었습니다.
여러분 제가 실망했을까요? 하지 않았을까요?
정말 아주 크게 실망했습니다.

그럼 제가 여기서 포기할까요, 하지 않을까요?
저는 절대 포기하지 않습니다.
다음 칸이 있기 때문이죠!"




누구에게나 '다음 칸'이 있습니다. 오늘도 화이팅!! ^^*



 장애물 때문에 반드시 멈출 필요는 없어요.
벽에 부딪힌다면 돌아서서 포기하지 말아요.
어떻게 벽에 오를지, 뚫고 갈 수 있을지,
돌아갈 순 없는지 생각해봐요.
– 마이클 조던 –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