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종일 내리는 비에 소망을

댓글수22 다음블로그 이동

맛 그리고 멋

온종일 내리는 비에 소망을

피스블리
댓글수22

어제는 새벽부터 내린 비가 

저녁 늦게까지 쉼없이 내렸다. 

덕분에 거리가 깨끗해진것 처럼

지금의 난국도 함께 씻겨나가길

간절히 바래본다.




출근길 그 마음 담아 한 컷 남겨본다.





대추


저게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태풍 몇 개, 저 안에 천둥 몇 개,
저 안에 번개 몇 개가 들어서서 붉게 익히는 것일 게다.
저게 저 혼자 둥글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무서리 내린 몇 밤, 저 안에 땡볕 한 달,
저 안에 초승달 몇 날이 들어서서 둥글게 만드는 것일 게다.
대추나무야, 너는 세상과 통하였구나!


- 장석주의《달과 물안개》중에서 -


* 한 알의 대추도 저절로 영글지 않습니다.
천둥 몇 개, 땡볕 한 달의 역경 끝에 익어 갑니다.   
하물며 사람은 오죽하겠습니까.
베트남을 통일한 호치민의 어록에도 이런 대목이 있습니다.
"절굿공이 아래서 짓이겨지는 쌀은 얼마나 고통스러운가!
그러나 수없이 두들김을 당한 다음에는 목화처럼 하얗게
쏟아진다. 이 세상 인간사도 때로는 이와 같아서
역경이 사람을 빛나는 옥으로 바꾸어 놓는다."


-좋은글이라 옮겨봄^^




관련 태그 목록 #건강 #대추 #비 #소망 #좋은글
맨위로

http://blog.daum.net/lovehwpl/319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