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휴대폰으로는 역부족이다.

아름다운 꽃을 멋지게 담고 싶었으나^^;;

아무리 겨울이 매서워도

봄은 온다.






요즘 문여는 가게도 없고

다행히 칼국수집은 열었다.

사장님도 장사가 안된다고

서비스를 더 주신다.





한그릇 든든히 먹고

다시 힘을 내보자!!!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