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는 겨울의 존재 확이라고 했다

누군가는 봄의 입성이라고 했다.

 

여행자는 그 다툼에서 벗어나

소리로 담을 뿐이다.
















11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