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은

고요을 품고


나무는

다시 깨어나질 못할 잠을 청한다.

 

 

 










잠시 쉼을 얻습니다

다음주 월요일 찾아뵙겠습니다.










9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