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라 봄3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댓글수0

    









 

수면은

고요을 품고


나무는

다시 깨어나질 못할 잠을 청한다.

 

 

 










잠시 쉼을 얻습니다

다음주 월요일 찾아뵙겠습니다.










맨위로

http://blog.daum.net/lshh1964/1413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