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 싶은 사람이 지나쳐 가는지

                            숨어 내려다보고 있을 때


                            내가 할 수 있었던 것은

                            2층 창문으로 불어오는

                           부드러운 바람을 느껴보는 것 뿐이었다.







 













4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