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 끝날 즈음에

                          떠나온 이유를 생각하듯이


                          눈앞에 펼쳐지는 자연은

                          그 속에 내가 있음을 알려준다.


                          우리는

                          늘 그 떠남을 안고 살아간다. 







    



 





 


11월 5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