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중심이라고 말하던 곳은

이제 세상의 끝에 가서야 만날 수 있게 된 것 같다.


그 곳에서는 세상의 중심과 끝의 구별은 잠시 아득해져 버리고

이유를 모르는 낯선 느낌이 다가온다. 

 


















2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