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색 곱게 분칠해도

시간이 흘러가면 변하는 것처럼

 

집 위에도

시간 속에

쪼그려 내려앉은 양철지붕


























12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