휑한 눈동자처럼

텅 비어린 상가골목


봄에 새순이 올라오듯

빛이 변한다.

 

    
















 

 



9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