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을 적시는 햇빛은 빛나고

정적을 나뭇잎처럼 흔드는 바람

 

위에서 내려오고
땅에서 올라오는

부재는

 

바라보는 나를 깊게 흔들어 놓는다.















4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