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고 나면

비어가는 들녘처럼

모두가 다 공허한 가을 낮의 꿈같은 것을

 

낯선 풍경이

홀로 저물어가는 태양이

여행자의 발길을 붙잡는다.
















6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