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게구름 사이로 살금살금 내려오던 가을바람이

                             산사의 단청에 걸터앉아

                             내 마음속을 바라보는 아름다운 날

                             내 마음도

                             순간 포근하게 열립니다














11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