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과 들과 강물의 포옹으로

색감 깊어지고

 

어떤 길도 보이지 않던 곳에서도

새로운 길이 열리는 것처럼

 

계절이 저물어갑니다.

















8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