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하늘 아래 골목길

불평도 없고

짜증도 없이

 

똑같이 동행하는

바라 봄

 

또 다른 나와 오늘도 함께한다.

 















12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