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자리에서

                                   함께 바라보는 하얀 여백에는

 

                                   다름도 같음도

                                   진실의 자리로 돌아가는 한 길

 

                                   그 길 위에 함께 서있는

                                   우리































11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