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내는 사람의 마음으로

                            이제는 바람에게 맡겨 드립니다.

 

                            하나의 소망으로 이루어져 서로 스며들고

                            오롯이 한 곳을 향해 모여드는

 

                            나와 어떤이의 꿈



















11월 5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