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란해질 무렵 길을 나서면

깊어가는 모습을 볼 수 없었다.

 

계절은 그렇게

늘 한 발 늦게 느끼며 살아간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