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리 잡는 찌는

떨어지는 꽃잎처럼 부드럽게

수면의 정적을 움켜쥐고

 

그때부터 나는

고요와 하나가 된다.
















11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