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란 것은 외로운 것이다.

자식을 위해 한 발짝 물러선다는 것은

부모는 그것을 감수하겠다는 뜻이다.

 

정말로 사랑한다면

내 곁에 둘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되는 것이다.



















11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