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가분하면서도 무겁고

시원하면서도 차가우며

즐거우면서도 쓸쓸해지는 이면성

 

한 낮 소나기는

이 모든 것을 비워 버린다.














11월 5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