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는 것 하나 없이

                         받기만 한

 

                         나에게는

                         은혜 같았던 고향의 가을에는

 

                         아버지가 계셨습니다.
















11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