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요하고 정갈하던 나의 새벽이

시월이 시작되면서 작은 변화가 생겼다.

 

독백처럼 홀로 일렁이던 수면이

하얀 입김을 불어내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11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