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러운 일상

순수의 빛도 흐려지는 오후

 

하루를 허물어 내는 사람과 사람 사이처럼

가름이 깊어진다.
















11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