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과 죽음의 경계를 보면서

 

가장 깊은 좌절과 막막함이 오히려 우리가 누릴 수 있는

최대의 위안이 될 것 같은 생각이 든다.















12월 1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