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것인가 아닌 것인가

구분 되어지는 세상보다는

 

빛깔과 꽃과 새소리로 구분되는

사려 깊은 자연을 더 좋아한다.














12월 1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