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열한 여름을 보내고...

부드러운 바람과 포근한 햇빛,아름다운 색으로 변해가는 만물들이 새로운 계절..

마음 따뜻한 그리움이 사무쳐 고개를 들고 일어나는 아련한 추억이 힘겼다..

 

 

 

고향

친구

추억...

일상은 또 그렇게 기억된다...

 

 

 

 

 

 

 





 

 

 

 

 

 

 


 

11월 5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