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가사

【명지대 회전 초밥집 스시하나에 / 뚝섬역 죽변항 물회】

작성일 작성자 나이가사


집사람이 입맛이 별로라고 해서 집 근처 명지대 회전초밥집 스시 하나에를 찾았습니다.







회전초밥집이 한창 유행하던 때 가보곤 이번이 두 번째입니다. 장어초밥으로 시작해봅니다.







아내가 골라준 생새우초밥은 술을 부르기에 충분합니다.







소라초밥으로 보이는데 소스가 상당히 즐겁더군요.







새우장초밥 역시 매력적인 안주입니다.







차돌박이초밥인데 따뜻할 때 먹으니 제 맛이 나더군요.







안창살초밥 역시 육즙이 살아있어 소주 한잔 곁들였습니다.







광어초밥도 씹히는 맛이 즐거운 것으로 보아 대광어입니다.







연어와 다른 생선회를 이렇게 버무린 초밥도 있더군요. 

집사람이 맛나게 먹어줘서 저 역시 즐거운 술밥시간이 되었습니다.







가끔 포장으로 사가지고 가는 사무실 근처 죽변항입니다.







수요미식회 물회편에 나온 곳이랍니다.

집사람이 포장 말고 직접 먹고 싶다고 사무실 근처로 와서 함께 갔습니다.







확실히 포장 보다 가서 먹는 것이 진리입니다.

양도 차이 나는 것(?) 같기도 하지만 시원한 육수는 확실히 다릅니다.







저렇게 살얼음이 있어야 시원함을 제대로 느낄 수 있지요.







시원하게, 즐겁게 술 한 잔한 아내와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