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 / 통영 강구안의 밤】

댓글수70 다음블로그 이동

여행지

【가족여행 / 통영 강구안의 밤】

나이가사
댓글수70

어둠이 내린 강구안에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이리저리 다니며 만나는 시가 있어 즐겁습니다. 김상옥의 사향(고향생각)』

 

 

골목에서 바라본 고기조형물도 통영의 밤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길 위에 남겨진 김용익의 꽃신.

 

 

골목길 이리저리 다니다 다시 강구안 거북선 있는 곳으로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강구안 밤 풍경을 바라봅니다.

 

 

남망산 기슭의 통영시민문화회관도 은은한 빛을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커피 마시러 간다고 했는데, 커피에 반하다, 여기 같기도 한데 아니랍니다.

 

 

바로 바다 바라보며 멍 때리기 좋은 곳 ‘바다봄’이 목적지입니다.

 

 

아내와 딸이 올라가는 모습을 담고 있는데, 큰 딸은 제 모습을 찍고 있네요.

여기 검사내전에 나오더군요.

 

  

창 넘어 투영되는 통영의 밤바다를 그냥 바라보기만 합니다. 그래도 좋으니까요.

 

  

예전에 비해 더 활력이 있어 보이는 모습은 여행자의 기쁨이기도 하지요.

지금은 코로나19 때문에 타격이 클 것을 생각하니 마음이 아픔니다.

 

  

카페에서 즐거운 시간을 끝내고 이제 숙소로 향해봅니다.

 

  

통영의 막걸리, 도산 법송탁주로 여행 1일차를 마무리 했습니다.

 

 

 

 

 

 

 

맨위로

http://blog.daum.net/m9419/3538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