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일상 걷GO,보GO!

[경천대와 조각공원] 둘러보며 덥지만 즐겨본 시간..좋았다는 이야기 (경북 상주시)

작성일 작성자 구염둥이


경천대 이야기



습도가 높아 걷기 정말 힘들다

다른곳은 비가 온날...

우린 옷이 땀으로 젖었다는 이야기

그곳..경천대 낙동강 줄기의 시원한 물은 말없이 흐르고...

이그 더운날에 트레킹을 간다고..

ㅎㅎㅎ 바람과 비 소식도 아랑곳 없이...

둘러보자




* 하늘이 내린 절경, 낙동강 경천대 *


낙동강 1,300여 리 물길 중 강의 이름이 되었을 정도로 태고의 신비를 간직한 경천대.

는 깎아지른 절벽과 노송으로 이루어진 절경이 빼어난 곳으로, 하늘이 스스로 내렸다고 해

자천대(自天臺)라고도 한다.

그러나 채득기가 ‘대명천지(大明天地) 숭정일월(崇禎日月)’이란 글을 새긴 뒤 경천대로 바꿔 불렀다.


조선조 이 지역 출신의 선비인 우담 채득기 선생이 지은 정자인

무우정(舞雩亭)이 절벽 위에 위치한다.

경천대 내에는 전망대, 인공폭포, 경천대 어린이랜드, 야영장이 있다. 경천대 입구에서 언덕을 넘어

강가로 나가면 그 길가에 식당, 매점이 있어 관광객에게 편의를 제공한다.

무엇보다 경천대는 절벽위에서 강을 내려다보는 전망이 대단히 멋진 곳으로, 휘어진 소나무 사이로

굽이굽이 흐르는 낙동강과 강변 기암괴석을 볼 수 있다.[대한민국구석구석]






 

음마야 주머니에 작은 디카를 넣었더니 임산부 같넹....



 

조각공원이다

 

 

 

 

 

 

 

 나무로 만든 조형물들이다

특별한 이야기

 

 



 드라마 상도의 셋트장이다

잠시 들려본 이야기

더워서 쓰러지기 직전이다

 

 여기도 맥문동이 있다





 

 





 

 

 








낙동강 줄기따라 경천대에 가보자



* 경천대의 다양한 이야기와 볼거리 *


경천대는 기우제를 지내는 곳으로도 이용되었으며, 조선시대 장군 정기룡이 하늘에서 내려온

용마를 얻었다는 전설도 전한다.

정기룡이 바위를 파서 말먹이통으로 쓰던 유물이 남아 있다. 상주에서는 선비들의 모임 장소로 유명하여 김상헌과

이식·이만려 등의 문객들이 자주 찾았다고 한다.


옥주봉에 있는 전망대에서는 멀리 주흘산(1,106m)과 학가산, 낙동강과 백화산 등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전망대로 오르는 등산로는 소나무가 숲을 이루어 삼림욕장으로 알맞다.

인근에 경상북도기념물 제25호로 지정된 전사벌왕릉과 전고령가야왕릉(경북기념물 제26호), 충의사 등

문화재가 많다.


그리고 2001년 가을에는 경천대 남쪽 강가에 MBC 드라마 “상도”의 저자거리 세트장이

들어서서 또하나의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경북 #상주시  #조각공원 #경천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