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오강호

고대 황하는 경수였다. 현재의 황하는 요하였다.

작성일 작성자 이민준비중

 

 송나라때 제작된 고지도에서 계두산에서 황하가 나온다.

청나라고지도와 비교하면 경수가 바로 송나라고지도의 황하임을 알수 있다. 지금은 황하에 비해 물줄기가 적지만 청나라고지도상으로는 경수의 물주리가 황하에 비해 그리 작지 않음을 알수 있다.

 

황하의 위치를 알게 되면 왜 금나라기록에 현재 황하가 요하로 되었는지 이해할수 있게된다. 또한 수나라기록에 고구려와 접경지역인 패수를 저수라고 불렀는지 이해할수 있게 된다.

 

한나라 사신 섭하가 패수를 건너 왕험성에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배웅나온 조선의 제후왕을 죽이고 평주의 유림관으로 도망했는데 그것도 이해할수 있게 된다.

어떤 작가분한테 연락이 왔는데 고대의 河는 전부 황하를 말하는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고대지리서의 강이름뒤에 河가 붙은 것은 전부 황하의 줄기를 말하는 것으로 추론될수 있다.

 

압록수역시 지류와 줄기마다 이름이 전부 다르다. 당시의 압록수 황하 양자강은 그 크기가 너무 거대해서 각 줄기마다 전부 이름이 다르게 붙여진 것이고 현재의 우리들은 그것때문에 헷갈려 한 것이다.

 

요하와 요수는 다른 강을 말하는것으로 보인다. 요하는 말그대로 한족입장에서 멀리 있는 황하 이런뜻이고 요수는 고구려의 중심에 있는 강이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