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나그네

 

그 시절에 푸르름은 포근했는데

지금 걷는 그 길은 차갑기만 하네
어디서 왔는지 갈곳도 없이 
무작정 떠나는 겨울 나그네
석양이 곱게 물든 그 눈길을
그 나그네 말없이 홀로 떠나네 
눈위에 두 발자국 선명하지만
그 나그네 가는 길은 알수가 없네
홀로가는 그 나그네 길동무 없이
하얀 들녘 그 눈길을 홀로 가네요
홀로가는 그 나그네 멀어져 가고
가는 길에 남은 것은 그의 발자국
멀어져 떠나가는 그의 모습을

내리는 하얀 눈이 그를 감추네

 

                           ...시산...

9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