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봄이 오네

그 봄이 내 마음에 안겨 오네
그리도 많은 날을 
그 추운 눈보라에 시달리더니
그 나무 가지…
나 보란듯이 이겨내고
잎망울을 내어 미네
누가 볼까 수줍은듯 
앙증맞은 잎망울이
얼어 붙은 내 마음을
손짓하며 오라더니
지난날을 얘기하며
봄을 함께 안자 하네




                                 ...시산...

6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