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가 그랬습니다
인연은, 
서리처럼 겨울담장을 조용히 넘어오기에 
한 겨울에도 
마음의 문을 활짝 열어 놓아야 한다고 ... 




11월 5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