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에 피는 꽃들도.
언덕을 넘어가는 바람도.
부딪히는 파도도.
서쪽 하늘로 넘어가는 노을도.
그렇게 말 못할 사연 한 가지씩 있습니다.
한 평생을 살아도
말 못할 사연 한 가지씩 있습니다. 

군산 오성산






1월 4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