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 기대고 산다는 것
그것이 바로 인연이겠지요.
그 인연의 언덕은
어느 날은 흐리고
어느 날은 맑게 갤 겁니다. 





11월 5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