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랩] 성모마리아의 기적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보는 즐거움.웃음

[스크랩] 성모마리아의 기적

송산
댓글수0


 

성모마리아의 기적 해외여행을 나갔던 얌체 아줌마가 고급양주를 몰래 들여오다 세관원에게 걸렸다. "병 속에 든 게 뭡니까?" 세관원이 묻자 아줌마는 퍼뜩 생각나는 대로 대답했다. "성 마리아 사원의 성수입니다." 세관원이 병 속에 든 내용물을 조금 마셔본 뒤 얼굴을 찌푸리며 말했다. "성수라고요? 이건 술이잖아요! 지금 거짓말 하신겁니까?" 그러자 깜짝 놀란 아줌마가 황급히 말했다. . . . . . . . . "오! 성모 마리아님의 성령으로 기적이 일어났군요!" [보너스 하나] 스위스와 독일의 국경 마을에 한 할아버지가 날마다 오토바이에 자갈을 싣고 두 나라를 오갔다. 세관원은 할아버지가 자갈 속에 분명 무엇을 숨겨 밀수하는 것 같아 자갈을 몽땅 쏟아 부었지만 아무 것도 없었다. 심증은 있지만 증거를 잡을 수 없자 세관원이 할아버지에게 물었다. "할아버지가 뭘 밀수하는지 궁금해서 잠도 못 자겠어요. 밀수하는 것을 눈감아 줄 테니 그게 무엇인지 가르쳐 주세요?!!" 머뭇거리던 할아버지가 웃으면서 대답했다. . . . . . . "보면 몰라? 오토바이쟎아!!" [보너스 둘] 해외여행을 자주하는 성당의 신부님께서 여행을 할 때마다 작성하는 여행신고서의 직업란에 항상 신부님 이라고 적었다. 세관직원은 그 신부님이 해외여행을 자주하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그 세관원은 신부님이 직업란에 그냥 신부라고 적으면 될텐데 왜 꼭 '님'자를 붙이는지 궁금해하던 차 다음에 신부님에게 그 이유를 한 번 물어봐야 겠다고 생각하고 있던 중, 다시 신부님이 해외여행을 하면서 신고서의 직업란에 신부님 이라고 기재를 하여 세관원이 신부님에게 물었다. "신부님께서는 직업란에 왜 신부님 이라고 기재하나요? 그냥 신부라고 하면 될텐데..... 라고 묻자," 그 신부님께서는 스님이 직업란을 작성할 때 "그냥 '스'라고 쓰는 걸 봤소!!"

출처 : 역사와 문학의 향기를 찾는 사람들 파랑새
글쓴이 : 홍매 원글보기
메모 :
맨위로

http://blog.daum.net/minchel32/595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