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yager

[인제] 늦가을에 찾은 방태산 이단폭포

작성일 작성자 ⓡanee(라니)




아쉬움, 허탈함, 미안함

여러 가지 감정들이 교차했다.

가보고 싶던 출사지오랫동안 마음에 품어왔던 곳이건만

다른이들의 사진을 통해 알고 있던 그 모습은 어디에도 남아 있지 않았다. 

가을내내 산행을 다니지 못한 탓에

도시보다 산에 일찍 겨울이 찾아온단 사실조차 잊고 지낸 까닭이다.

다만 한 가지 좋았던 건, 그 공간이 오로지 우리 둘만의 공간이 돼 주었다는 것.

적기에 왔다면 내 삼각대 하나 세울 자리조차 확보하지 못했을지도 모른다고 위안해 보지만

그래도 아쉬움이 다 가시진 않았다.

다음 기회가 있다면 가장 아름다울 때를 놓치지 않고 찾아와

최선을 다해 예쁜 모습으로 담아내 주리라.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