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yager

[시흥] 폭염 속에 찾았던 관곡지도 추억의 한 부분이 되고...

작성일 작성자 ⓡanee(라니)




포스팅하기에 늦은 감이 있는 사진들이지만

폭염 속에 6시간동안 촬영했던 힘든 시간을 생각하니

계속 잠 재우기가 아까워 뒤늦게나마 꺼내봅니다.

그렇게 더위와 싸우며 열정을 불살랐던 날이 겨우 40여일 전이었다는게

믿어지지도, 실감도 안나는 요즘이네요.

추석 연휴 잘 보내시고

가장 좋은 이 시기...신나게 즐기시길요.

사진만 올리기가 밋밋해 시 한 수 옮겨봅니다.














<연꽃 핀 날>

-원성스님-














연꽃이 피었습니다.







하늘의 정성과







땅의 인연으로







 어둔 진흙을 딛고 일어나







 꽃잎을 틔웠습니다.














님께 드리워질








꽃의 향기로움과







꽃분은 순풍을 따라







허공에 흩어지고








노송에 걸린 햇살








꽃숲을 비추어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온몸엔 붉고 푸른 그림자







무늬지워요.














이른 아침







맑은 이슬 담아












꽃을 끌어안은 건







오로지 님 향한








나의 마음이기 때문입니다.







-2018.08.15-

태양이 이글거리던 무더운 여름날에 관곡지에 다녀오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