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yager

[남양주] 세정사 계곡에서 너도바람꽃과 복수초를 만나고 왔어요.(꿩의바람꽃, 현호색, 중의무릇까지)

작성일 작성자 ⓡanee(라니)

2019-03-16


해는 꽃 소식이 일찍 시작되었기에

작년보다 보름 정도를 앞당겨 세정사 계곡에 다녀왔답니다.

꽃이 일찍 피기 시작했으니 보름 정도 일러도

작년과 얼추 비슷한 꽃들을 볼 수 있겠지 했는데 막상 가보니 우리의 생각과는 다른 모습이었죠.

앉은부채와 얼레지는 잎만 올라온 것이 가끔 눈에 띄었고

이제 시작이라 식별하기조차 어려울만큼 작은 금괭이눈은 몇 개 보지도 못했답니다.        

복수초꿩의바람꽃이 심심치 않게 보이고

현호색중의무릇은 딱 한 곳에서만 발견할 수 있었지만

대신 작년에 보지 못했던 너도바람꽃이 지천에 피어 있어 너도바람꽃만큼은 원없이 본 것 같네요.

일주일이 지났으니 지금은 또 어떤 꽃들이 머리를 내밀고 있을지...





세정사 계곡을 따라 오르기 시작합니다.

눈에 들어오는 모습은 아직 겨울이지만 숨을 들이쉴 때마다 공기 속에 봄이 녹아 있음이 느껴집니다.





아직 꽃 한송이 발견 못한 터라 아쉬운대로 이런 것도 남겨 봅니다.

사위질빵 열매던가요?





너도바람꽃을 만났습니다.

너도바람꽃은 처음이라며 신이난 우리들!!





개화 직전의 꿩의바람꽃도 눈에 들어옵니다.

활짝 핀 것보다 연분홍 빛을 띄고 다소곳한 모습으로 있는 이 때가 더 이뻐 보이는 꿩의바람꽃입니다.

물론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처음 만난 꽃이라 너무 좋아서

한 송이가 됐든 두 송이가 됐든, 배경이 예쁘든 안예쁘든 개의치 않고

만나는 아이마다 반가운 마음으로 눈맞춤 하고 라니의 카메라 안에 차곡차곡 열심히 저장해 봅니다.





아래쪽 계곡을 벗어나 임도를 걷다 만난 곳!!

아직은 이른 봄이라 계곡의 눈이 녹지 않고 얼어 붙어 있네요.. 





다시 계곡 위로 올라 복수초 노래를 부르며 두리번 두리번 하더니

드디어 짝꿍이 복수초를 찾았나 봅니다.





라니도 질세라 요렇게 복수초를 찾아냈구요.





라니도 열심히 찾긴 했지만

앞장선 짝꿍이 예쁜 꽃들을 먼저 찾아줘서

찾는 시간이 많이 절약된만큼 많은 꽃을 담을 수 있어 좋았네요.





아래쪽 계곡에선 복수초가 거의 눈에 띄질 않았는데

위쪽으로 올라오니 복수초가 심심치 않게 보여

복수초 사진을 많이 찍었습니다.





요렇게 배경을 어둡게 해서도 찍어보고,





특정 부위를 살려서도 찍어봅니다.






복수초의 종류도 여러 가지라죠.

복수초, 개복수초(가지복수초), 세복수초, 애기복수초.


구별이 되는 것도 있지만 잘 모르겠는 것도 있어서

여기선 그냥 모두 복수초로 통일해 부르렵니다.





빛이 좋아서 찍었는데,





자세히 보니 잎이 좀 상했네요.





복수초를 주연으로 너도바람꽃을 조연으로 캐스팅해 보기도 하고,





반대로 너도바람꽃 주연에 복수초를 조연으로 연출해 보기도 합니다.





너도바람꽃을 접사로 좀 더 자세히 들여다 본 모습~









보금자리가 있는 너도바람꽃들입니다.

적어도 밟히는 사고는 방지할 수 있을 듯 하죠.







얘네들도 마찬가지구요.

운좋은 아이들 같기도 하고

어찌보면 보금자리를 가지고 있는 탓에

카메라 세례를 받는 횟수가 더 많을테니

피곤할 것 같기도 하구요.ㅋ~






꿩의바람꽃너도바람꽃한테 선수를 다 빼겼는지

예쁜 집 하나 못가지고 있어서

나름 귀한 몸인데도 카메라에 별로 담기질 못했네요.

그래도 그냥 지나가기 아쉬우니 한 컷만 남겨봅니다.





임도를 하나 더 지나 더 위쪽의 계곡까지 올라봤습니다.

좀 더 습한 곳이어서 그런지 돌 들도 이끼가 많이 껴있고

이 아이들은 이끼로 치장한 집을 가지고 있네요.





마음은 더 찍고 싶지만

슬슬 기력이 딸리는지 해가 힘없이 아래로 떨어지고 있는 중이라

우리도 계곡을 내려옵니다.





다 내려와 세정사 근처 계곡에서 만난 중의 무릇!!

현호색도 한무더기 보았지만 상태가 안좋아서 패스하고,





다음을 기약한 우리는

즐거움을 가득 안은채 집으로 귀가합니다.



짝꿍이 큰 맘 먹고 선물해 준 70~200mm 최신형 망원렌즈예요.

이 녀석이 진가를 발휘해야 할 날이 빨리와야 할텐데...

마음이 조급해집니다.

짝꿍~ 땡큐~

멋진 사진으로 보답할게~^^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