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타페오

터키여행 3일(2), 이스티클랄 거리를 걸어 탁심 광장으로!

작성일 작성자 난다데비

 

 

 

2012.6.3(일)

 

 

 

 

 

 

오전 10시 50분, 갈라타 탑 출발

 

 

신시가지의 중심 도로인 이스티클랄 거리로 가기 위해 출발!

좁지만 예쁜 거리를 조금 걸으면 나온다.

 

 

 

 

 

 

 

 

 

 

 

 

 

 

 

 

 

 

 

 

 

 

 

 

 

 

 

 

 

 

 

오전 11시, 이스티클랄 거리 진입

 

 

현대 터키를 대변하는 길, 서을 명동과 같은 거리.

2km 남짓한 거리에 예쁜 서양식 건물이 줄지어 있고, 각국 대사관이 몰려 있으며, 명품점들도 눈에 띈다.

차량 통행이 제한된 반면, 빨간색 트램이 한복판을 오가는 보행자 천국.

트램은 무척 느린 속도로 오간다. 옆에 서 있다 올라타도 될 수준.

그 선로 위에 사람도 다니고 가끔씩 차도 다니는데,

앞에 장애물이 나타나면 트램이 서기도 하고, 자동차와 같은 경적을 울리기도 한다.

이 거리에 어울리는 교통수단.

 

여행자 거리인 술탄아흐메트 거리는 오히려 여행객이 더 많지만

이곳은 현지 젊은이들이 더 많이 보인다.

 

 

 

 

 

 

 

 

 

 

 

 

 

 

 

 

 

 

 

 

 

 

 

 

 

_ (아참! 이곳에 유명한 성당이 있다고 했지?)

생각하며 안을 들여다 보니 모두 한국인이다.

_ (어? 우리나라 사람들만 다니나?)

사진 한 컷하고 돌아서는데

_ 안녕하세요?

교회로 다가오던 한 사람이 인사를 한다. 결국 이 성당의 실체를 알았다.

이스탄불의 한국인 성당. 이스티클랄 거리 중간쯤에 있다.

 

 

 

 

 

 

 

 

 

 

 

 

 

 

 

 

 

 

 

 

 

 

 

 

 

 

 

 

 

 

 

 

 

성 안토니오 성당, 내가 한국인 성당과 착각했던 곳.

안에 들어가면 훌륭한 내부 시설이 있다고 하는데,

마침 내가 간 이 시각이 예배 시간이라 그대로 통과.

 

 

 

 

 

 

 

 

 

 

 

 

 

 

 

 

 

 

 

 

 

 

 

 

 

 

 

 

 

 

 

 

 

 

 

 

 

 

 

 

 

 

발륵 바자르, 생선들이 가득하다.

발륵이란 말 자체가 생선을 뜻하는 터키어.

그렇다고 생선만 진열되어 있던 바자르는 아니다.

 

 

 

 

 

 

 

 

 

 

 

 

 

 

 

 

 

 

 

 

 

 

 

 

 

바자르 안에서 본 어느 고급 식당, 그럴 듯하다.

 

 

 

 

 

 

 

 

 

 

 

 

 

 

 

 

 

 

 

 

 

 

 

 

 

 

 

 

 

 

 

 

 

 

 

 

 

 

 

 

 

 

 

 

 

 

 

 

 

 

 

 

 

 

 

 

 

 

 

 

 

 

 

 

 

커다란 쇼핑 몰이 보였다. 입구에 권총을 찬 경비원 너댓 명이 서 있다.

안에 들어가 잠깐 사진을 찍고 나오려는데, 흑인 한 명이 배낭을 메고 들어온다.

그런데 이 흑인, 경비원이 아무 말도 하지 않았는데

스스로 배낭을 내려 경비원에게 열어 보여 준다. 아......

 

 

 

 

 

 

 

 

 

 

 

 

 

 

 

 

 

길에서 파는 티 셔츠에서 본 우스꽝스러운 디자인.

안전 운전을 위해 여자는 입에도 안전 벨트를 해야 한다?

 

 

 

 

 

 

 

 

 

그렇다. 터키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옥수수와 밤장수.

 

 

 

 

 

 

 

 

 

 

 

 

 

 

 

 

 

그리고 시미트장수.

도넛 모양으로 생겼는데, 기름기가 없어 담백해 보였다.

간식용으로 먹는다 하는데 위가 작은 나는 이런 군것질을 해 보지 못했다.

 

 

 

 

 

 

 

 

 

 

 

 

 

 

 

 

 

 

 

 

 

 

 

 

그냥 걷는 것만으로도 행복했던 거리

 

 

 

 

 

 

 

오전 12시 탁심 광장

 

 

신시가지의 중심으로 이스티클랄 거리 북쪽 끝에 있다.

과거 정치 집회가 종종 열려 소요가 일어나기도 했던 곳.

이날 정치 집회라도 있었으면 금상첨화였는데, 조용하기만 하다.

 

이처럼 터키 곳곳엔 그 지역 중심으로 광장이 자리잡고 있는데,

터키어로 메이단이라 부른다.

 

 

 

 

 

 

 

 

 

 

 

 

 

 

 

 

음악은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