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타페오

터키여행 3일(4), 걸어서 오르타쾨이 그리고 택시로 술탄아흐메트

작성일 작성자 난다데비

 

 

 

2012.6.3(일)

 

 

 

 

 

 

 

오후 2시 40분, 루멜리 히사르에서 나옴

 

 

루멜리 히사르 자체가 해변에 있어 요새를 나오면 바로 바다를 끼고 걸을 수 있다.

맞은편 구시가지를 바라보며 갈라타 다리를 향해 걷는다.

발길 닫는 대로 그냥 걷다 보면 그 다리까지 갈 수 있을지도 모른다_ 이것이 이 순간의 생각이었다.

 

 

 

 

 

 

 

 

 

 

 

 

 

 

 

 

 

 

 

 

 

 

 

 

 

그들의 삶이나 우리들의 삶이나 다를 것이 없다.

전망 좋은 곳에 연인들끼리 앉아 있고, 사내 아이들은 멱을 감고,

가족들은 옹기종기 모여 앉아 이야기를 나누고.

세상 살아가는 모습은 어디나 다 똑같다.

 

 

 

 

 

 

 

 

 

부유한 자들은 요트를 빌려 보스포루스 해협을 돌고.

 

 

 

 

 

 

 

 

 

 

 

 

 

 

 

 

 

건너편 구시가지의 에미뇌뉘 선착장과는 상당히 다른 풍경이다.

그곳엔 대중교통 수단으로서의 페리가 있고, 단체 관광객들을 위한 유람선이 있지만

이곳엔 특별한 손님들을 맞이하려는 호화선이 즐비하다.

배 위엔 둘러앉아 식사할 수 있는 조그만 식탁들도 마련되어 있고,

안쪽엔 와인이 줄을 선 작은 바가 있다.

 

 

 

 

 

 

 

 

 

 

 

 

 

 

 

 

 

여기가 바로 그 유명한 베벡.

이스탄불의 부유한 자들이 산다는 곳, 이른바 강남.

 

 

 

 

 

 

 

 

왼쪽 해변 어느 건물엔가 전망 좋다는 그 유명한 스타 벅스가 있다. 

잠시 들여다 보았더니 바다를 바로 옆에 끼고 있다는 것 이외에는 별 특징이 없다.

그런데도 일요일 오후를 맞아 앉을 자리 하나도 없이 북적인다.

해변을 끼고 노점상도 많고, 그냥 해변가에 털썩 주저앉아 쥬스를 먹어도 되는데

 굳이 복잡한 곳에 들어가 앉아 있을 이유가 없었다.

 

 

 

 

 

 

 

 

 

멋진 배들을 보면서 바닷바람 속에 걷는 것도 재미가 솔솔

 

 

 

 

 

 

 

 

 

 

 

 

 

 

 

 

 

 

 

 

 

 

 

 

 

 

 

 

 

 

 

 

 

 

 

 

 

 

 

 

영어를 전혀 못했다. 겨우 알아듣는 것이 코리아. 그래도 반가워하는 건 알 수 있었다.

뭐 나도 잘 하는 건 아니니까 서로 말해 봐야 피곤할 수 있다.

우리는 그냥 서로 마주보며 웃었다.

 

 

 

 

 

 

 

 

 

베일레르베이 궁전. 1865년에 건립된 술탄의 여름 별궁.

유럽의 궁 모습을 본떠 만들었으며 바로크 양식과 오스만 양식이 혼재된 건물.

근대까지 터키를 방문한 국빈들의 숙소로도 활용되었다.

 

 

 

 

 

 

 

 

 

 

 

 

 

 

 

 

오후 4시 12분, 가게 앞에 주저앉다

 

 

상당히 많이 지쳤다.

어제부터 강행군한 탓도 있지만, 루멜리 히사르부터 그늘에서 한 번도 쉬지 않고 걸었다.

어느 가게 앞에 앉아 음료수를 먹으며 쉬었더니, 주인과 점원이 관심을 보인다.

여기서 버스를 타고 카바타쉬까지 간 다음, 트램을 이용해 구시가지로 가라 한다.

카바타쉬는 바로 내가 루멜리 히사르로 오기 위해 버스를 탔던 곳.

 

 

 

 

 

 

 

 

 

그런데 희안한 일이 벌어졌다.

내가 이 집에 왔을 때 파리를 날리고 있었다.

그들은 나와 이야기를 이어가려고 했는데 손님이 끊이질 않는다.

사실 이 집은 번잡한 곳에서 조금 떨어져 있어 손님이 몰릴 수 있는 환경은 아니었다.

 

 

 

 

 

 

 

 

 

기쁨이 충만해진 두 사람이 내 여행을 위해 건배해 주었다.

앞에 앉아 있는 사람이 점원인데 다리가 불편해 앉아 있고.

주인은 또 언제 나타날지 모를 손님을 위해 서서 대기 중.

그들은 여기서 기다리다 버스를 타라고 했지만 걷기에 대한 나의 사랑은 끝이 없다.

적어도 이 순간까지는 그랬다.

 

 

 

 

 

 

 

 

 

 

 

 

 

 

 

 

 

 

 

 

 

 

 

 

 

 

 

 

 

 

 

 

오후 5시, 오르타쾨이 선착장

 

 

루멜리 히사르부터 여기까지는 대략 6km.

선착장에 사람들이 엄청 많고 모든 가게가 분주하다.

에미뇌뉘에 가는 배를 알아보니 아뿔싸! 아시아 지구에 가는 배만 있단다.

구시가지에 가려면 여기서도 카바타쉬까지 버스를 타고 가 트램을 이용하란다.

그러나 일요일 오후, 차량들로 도로가 꽉 막혔다.

오늘 밤 11시 30분 버스를 타고 사프란볼루로 넘어가야 한다.

버스 시각은 별 문제가 되지 않으나 다리가 너무 피곤하다.

 

 

 

 

 

 

 

 

 

 

 

 

 

 

 

 

오후 5시 20분, 택시를 타다

 

 

택시를 탄들 빨리 갈 수 있는 것은 아니었다. 길이 너무 밀리고 있었기 때문에.

그러나 버스에 타면 서야 하고, 어제 새벽부터 고생한 발에게 너무 미안했다.

이스탄불 택시들의 바가지가 무척 심하다는 말이 있어 탑승하기가 좀 께름직했다. 그러나 방도가 없었다.

갈라타 다리까지는 일직선 거리이고, 갈라타 다리부터 술탄아흐메트까지는 길을 알기 때문에

속지 않을 자신이 있어서 탑승.

 

이 택시 기사는 전혀 영어를 못했다. 게다가 인상도 안 좋았다.

아니나 다를까, 혼자 담배를 퍽퍽 피워대면서 난폭 운전을 한다. 그래도 길을 돌아가지 않은 것이 다행이다.

직감적으로 운전석 미러 왼쪽에 붉은색으로 표시되는 숫자가 요금임을 알아챘다.

정확히 기억나지 않지만 술탄아흐메트까지의 택시비가 그리 많이 나온 것은 아니다.

 

택시 뒷자석에 앉아 아차차!

그렇지 오르타쾨이에서 아시아지구로 가는 배를 타고 갔다가, 그곳에서 다시 배로 에미뇌뉘에 가면 될 걸!

 

 

 

 

 

 

 

 

오후 6시, 술탄아흐메트로 돌아오다

 

 

이제는 이곳이 우리 동네처럼 편해졌다.

 

 

 

 

 

 

 

음악은 표시되지 않습니다.

4월 1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